‘밥은 먹고 다니냐’ 이본 “PD들의 ‘블랙리스트 1순위’였다” 최초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스틸컷./사진제공=SBS플러스

우 이본이 개그맨 심현섭과의 우정을 공개한다. 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1990년대를 풍미한 ‘까만콩’ 이본이 출연한다. 국밥집에 소환 된 그는 변함없이 통통 튀는 매력을 자랑한다.

12년 차 솔로 심현섭은 국밥집을 찾아와 “20년 지기 여사친 이본이 날 좋아한다”며 연애 상담을 요청한다. 이에 김수미는 이본에게 전화를 걸어 그를 국밥집으로 초대한다.

이본과 심현섭은 1996년 라디오 DJ와 게스트로 처음 만났다. 이후 같은 봉사단체에서 함께 활동하며 20년간 우정을 다져왔다. 심현섭은 그동안 이본이 ‘하트 시그널’을 보내왔다고 주장한다. 이본은 봉사단체 대표로서 책임을 다했을 뿐 시그널을 보낸 게 아니라고 반박한다.

이어 이본은 과거 조폭에게 납치당한 에피소드부터 1990년대 PD들의 ‘블랙리스트 1순위’에 이름이 오르게 된 속사정까지 최초로 공개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본이 출연하는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