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갓세븐부터 ITZY까지…JYP 아티스트 2020년도 월드투어 대활약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부터 ITZY(있지)까지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소속 아티스트들이 2020년 경자년(庚子年)에도 숨 가쁜 글로벌 활동을 이어간다.

JYP 가수들은 지난해 전 세계를 누비며 눈부신 성과를 이룩하고, K팝 영역을 넓히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2PM 닉쿤, GOT7(갓세븐), DAY6(데이식스), 트와이스,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ITZY(있지) 등 글로벌 무대에서 이름을 떨치며 K팝을 이끈 ‘JYP 군단’은 연초부터 빈틈없이 빼곡한 월드투어에 나서며 인기 상승가도를 이어간다.

첫 스타트는 JYP의 든든한 버팀목인 2PM 닉쿤이 끊는다.

1월 6~7일 도쿄 나카노 선플라자 홀에서 ‘NICHKHUN (From 2PM) Premium Solo Concert 2019-2020 “Story of …”‘(닉쿤 (프롬 2PM) 프리미엄 솔로 콘서트 2019-2020 “스토리 오브…”)를 열고, 식지 않는 인기를 자랑할 예정이다.

그룹 갓세븐.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GOT7은 스타디움 공연장을 단숨에 매진시키는 막강 글로벌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태국에서 가장 큰 경기장인 라자망갈라 국립 경기장에서 ‘GOT7 2020 WORLD TOUR ‘KEEP SPINNING’ IN BANGKOK'(갓세븐 2020 월드투어 ‘킵 스피닝’ 인 방콕’) 개최를 앞둔 이들은 당초 2월 15일 하루 공연을 계획했으나, 예매 시작 전부터 접속자 폭주로 인해 서버가 마비되는 등 치열한 티켓 전쟁이 펼쳐져 16일 추가 공연을 결정했다.

데뷔 이후 최초로 여는 스타디움 규모의 단독 콘서트인 방콕 공연을 포함해 싱가포르, 마카오, 쿠알라룸푸르, 타이베이 등 아시아 팬들과의 만남을 앞두고 있다.

DAY6는 ‘믿고 듣는 데이식스’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연주 실력과 가창력으로 전 세계 리스너의 주목을 받고 있다.

댄스 위주의 K팝 시장에 밴드 음악을 퍼뜨리며 당당히 ‘K팝 대표 밴드’로 자리매김한 이들은 총 26개 도시 32회 공연 규모의 두 번째 월드투어 ‘DAY6 WORLD TOUR ‘GRAVITY”(데이식스 월드투어 ‘그래비티’)를 진행 중이다.

1월 8일 밀라노를 시작으로 10일 파리, 12일 런던, 16일 암스테르담, 18일 베를린, 22일 브뤼셀, 24일 바르샤바, 26일 모스크바, 29일 리스본, 31일 마드리드에서 콘서트를 열고 쉼 없이 달려나갈 전망이다. 지난 12월 24일 연 크리스마스 공연으로 국내외 단독 무대 100회를 맞이한 DAY6는 “무대에 서는 순간만큼은 다른 걸로 덮거나 핑계 대고 싶지 않다. 더 프로다워진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앞으로도 함께할 추억이 많다. 200회, 300회, 1000회까지 같이 가보자”라는 말로 더 큰 활약을 약속했다.

트와이스는 최근 월드투어 ‘TWICE WORLD TOUR 2019 ‘TWICELIGHTS”(트와이스 월드투어 2019 ‘트와이스라이츠’)의 일본 도쿄돔 2회 추가 공연 소식을 알리고 부동의 걸그룹 원톱 자리를 못 박았다. 작년 3월 해외 아티스트 사상 데뷔 후 최단기간 도쿄돔 입성을 이룬 트와이스가 1년 만인 3월 3일과 4일 공연장을 다시 찾으며 ‘K팝 대표 걸그룹’의 면모를 입증했다.

이어 3월 7~8일에는 서울 송파구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월드투어의 피날레 무대를 꾸미고, 전 세계 17개 도시 29회 공연에 이르는 10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스트레이 키즈는 첫 월드투어 ‘Stray Kids World Tour ‘District 9 : Unlock'(스트레이 키즈 월드 투어 ‘디스트릭트 9 : 언락’)을 통해 그들의 무한한 성장과 탄탄한 실력을 입증할 예정이다.

서울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시작한 이번 투어는 1월 29일 뉴욕, 31일 애틀랜타, 2월 2일 댈러스, 5일 시카고, 7일 마이애미, 9일 피닉스, 13일 새너제이(San Jose), 16일 로스앤젤레스에서 뜨거운 공연 열기를 이어간다.

그룹 있지(ITZY).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JYP 막내 그룹 ITZY는 작년 12월 데뷔 후 첫 해외 쇼케이스인 ‘ITZY PREMIERE SHOWCASE TOUR ‘ITZY? ITZY!”(있지 프리미어 쇼케이스 투어 ‘있지? 있지!’)의 아시아 공연을 성료했다. 올해 1월부터는 지역을 확장해 미주에서 투어를 펼치고, 전 세계를 무대로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자타 공인 2019년 가장 핫한 신예로 각종 시상식 신인상 부문을 휩쓸고 있는 ITZY는 4일 열린 ‘제34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with 틱톡’에서 또 하나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신인상 8관왕’을 달성했다. 국내에 이어 글로벌 팬심을 정조준한 ITZY의 2020년 행보에 큰 기대가 모아진다.

전 세계적으로 거센 돌풍을 일으킨 K팝과 그 중심에 서서 업계 트렌드를 이끈 JYP 소속 아티스트들이 신년에는 어떤 영향력과 변화를 낳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