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종국, 연약한 슈팅으로 페널티킥 실축···딘딘 “소녀야?”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사진=SBS

가수 김종국이 황당한 슈팅으로 페널티킥을 실축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5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김종국을 비롯한 래퍼 딘딘과 개그맨 양세찬이 출연해 풋살 경기를 벌였다.

이날 경기는 2대2의 점수로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그러던 중 딘딘의 과한 동작으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단숨에 역전할 수 있는 절호의 찬스였다. 김종국은 자신만만한 표정으로 “내가 찰게”라고 밝혔다.

이후 김종국이 슈팅을 때렸지만, 생각보다 공 때리는 힘이 약했는지 상대 팀 골키퍼의 품속으로 들어갔다. 이를 본 스튜디오의 패널들은 박장대소를 터뜨리며 당황을 금치 못했다. 또한 딘딘은 “소녀야 뭐야?”라며 어이없어했고, 양세찬은 “할배슛”이라며 비난했다.

김종국은 “너무 긴장했나 봐. 어쩐지 차기 싫더라고”라며 민망한 듯 웃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