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골든디스크] NCT 드림X트와이스, 본상 수상 “해찬X미나에 이 상 주고파”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 방송화면. /사진=JTBC

그룹 NCT 드림과 트와이스가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이하 ‘2020 골든디스크’)에서 음반 부문 본상을 받았다.

5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골든디스크’ 음반 부문 시상식이 열렸다. 가수 이승기와 배우 박소담이 진행을 맡았으며, JTBC·JTBC2·JTBC4에서 생중계됐다. 음반 부문 본상의 시상자로는 배우 장동윤이 나섰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NCT 드림은 “항상 시즈니(팬클럽)들에게 꿈과 희망, 힐링이 되겠다고 했다. 근데 오히려 우리가 시즈니에게 꿈과 희망을 얻는 것 같다”면서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해찬이에게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다. 좋은 상 줘서 감사하고 시즈니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 런쥔이 중국어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트와이스는 “올해가 시작된 지 5일째다. 이틀 동안 ‘2020 골든디스크’에서 불러준 데 이어 좋은 상까지 줘서 감사하다”면서 “항상 우리를 도와주는 스태프들에게 감사하고, 원스와 함께할 수 있어 좋다”고 밝혔다.

이어 “무대 위에 함께 하지 못한 미나에게도 이 상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