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이상화, 강남의 일일 매니저로 변신···기상천외한 내조에 ‘충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 스틸컷. /사진제공=SBS

전 스피드스케이팅선수 이상화가 남편 강남을 위해 특별한 내조를 펼친다.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는 이상화가 강남을 위해 일일 매니저로 변신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상화는 현재 소속사가 없는 강남을 위해 일일 매니저를 자처했다. 스케줄을 가기 전 이상화는 강남의 메이크업부터 헤어와 의상 스타일링까지 도와주며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이상화는 강남이 차 안에서 편하게 쉴 수 있도록 운전까지 해주며 내조를 톡톡히 해냈다.

이어 이상화는 강남만을 위한 특별한 관리에 들어갔고, 이 모습을 지켜보던 스튜디오는 충격에 휩싸였다. MC 김숙은 “진정한 사랑이다. 이상화 씨 진짜 대단하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후 행사장에 도착한 이상화는 “심장이 떨린다”며 유독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유는 바로 강남의 스케줄이 군부대 행사였기 때문이다. 이상화는 강남의 무대 앞 순서가 인기 걸그룹이라는 소식을 듣고, 혹여나 강남이 병사들에게 야유를 받지 않을까 마음 졸였다.

드디어 강남이 무대에 등장했고, 예상대로 병사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했다. 그러나 강남은 여유로운 무대매너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병사들을 열광케 했다. 특히 강남이 병사들에게 외친 말 한마디 때문에 걸그룹보다 더 큰 호응을 얻었다.

하지만 공연 중 돌발 상황으로 인해 강남이 당황하기 시작했다. 이에 무대 뒤에 있던 이상화가 특급 내조를 펼쳐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상화의 서프라이즈에 스튜디오에서는 “울컥한다”는 반응이 이어졌고, 결국 강남은 눈시울까지 붉어졌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너는 내 운명’은 오는 6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