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육지팀 vs 바다팀, 불꽃 튀는 낚시 배틀···승자는 누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자연스럽게’ 스틸컷. /사진제공=MBN

MBN ‘자연스럽게’의 현천마을 이웃들이 새해맞이 여행으로 남해의 초전마을에서 월척 배틀을 펼친다.

오는 6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서 현천마을 이웃들은 낚시 가이드 겸 게스트 지상렬과 함께 초전마을로 바다낚시에 나선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전인화, 허재, 김종민은 지상렬과 함께 바다팀이 되어 배를 타고 나갔다. 반면 멀미가 심한 은지원, 소유진과 명렬 아저씨는 육지팀으로 물가에서 낚시하기로 했다.

은지원은 사전 인터뷰를 통해 “1m 30cm의 물고기를 잡아 봤다”며 화려한 낚시 경력을 공개했다. 이에 김종민은 그의 경력을 의심하기도 했다. 은지원은 바다팀에 대해 경쟁심을 불태우며 “배틀 한 번 하자. 종류는 불문하고 가장 큰 걸 잡는 사람이 이기는 것이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이어 “문어 하나 나오면 끝난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자연스럽게’의 제작진은 은지원의 낚시 현장 스틸 컷을 5일 공개했다. 과연 은지원이 월척 대결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사진 속 은지원은 밤바다에서 홀로 낚시하고 있다. 이어 바다 위에 모습을 드러낸 거대한 문어는 한눈에 보기에도 범상치 않은 크기를 자랑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자연스럽게’는 오는 6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