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골든디스크] 투모로우바이투게더·있지, 신인상 수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20 골든디스크’ 화면 캡처.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와 있지가 ‘제34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틱톡(이하 2020 골든디스크)’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골든디스크’가 개최됐다. MC는 가수 성시경, 배우 이다희가 맡았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단 한번만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모아 여러분들 감사하다. 데뷔한지 1년도 지나지 않았는데 너무 많은 사랑과 기대를 받고 있는 것 같다. 기대 부응할 수 있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데뷔한 지 딱 10개월이 됐다. 그동안 모아(투모로우바이투게더 팬클럽명) 분들과 만난 모든 날들이 기적과도 같았다. 기적들을 같이 많이 만났으면 좋겠다. 멋진 모습, 좋은 퍼포먼스로 보답하겠다. 올해 앞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했다.

휴닝카이는 “항상 힘써주시는 방시혁 피디님, 빅히트 식구분들 감사드리고 멤버들의 가족분들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NEW RULES”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 등으로 구성된 퍼포먼스를 펼쳤다.

있지는 “2020년 처음으로 신인상 받게 돼 기쁘고 감사드린다. 한 해 동안 데뷔하고 나서 정말 많은 관심과 사랑 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고 2020년에도 사랑 보답할 수 있도록 더 멋진 퍼포먼스로 보답할 수 있는 있지 되겠다. 믿지(있지 팬클럽명) 고맙다”고 했다.

리아는 “2020년 새해에 바람으로 있지로서 성장하고 믿지와 가까워질 수 있길 바란다고, 우리 부모님께 더 멋있는 효도하는 딸 되고 싶다고 썼다. 오늘 처음으로 시상식에 엄마가 와주셨는데 엄마한테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 있지 부모님들 사랑한다”고 말했다.

있지는 인트로를 포함해 ‘달라달라”ICY’ 등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