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여진 등 영화계 인사 7명, 영진위 비상임위원 임명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여진,mbc연기대상

배우 김여진.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여진, 김난숙 영화사 진진 대표 등 7명이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 비상임위원에 임명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3일 영진위 비상임위원으로 ▲김난숙 영화사 진진 대표 ▲배우 김여진 ▲김영진 명지대학교 교수 ▲문재철 중앙대학교 교수 ▲유창서 한국영상위원회 이사 ▲최재원 워너브라더스코리아 대표(전 한국영상자료원 이사) 등 7명을 임명하고 서울 국립극단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열었다. 신임 위원들의 임기는 2022년 1월 3일까지 2년이다. 영진위 위원 9명 가운데 7명의 임기가 만료돼 교체됐다. 모지은 한국영화감독조합 부대표는 위원에 연임하게 돼 내년 1월 4일까지 임기를 이어가게 됐다.

이번 위원 선임은 영화계 내 추천과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으며 영화예술, 영화산업 등에서의 전문성과 경험, 성별과 연령 등을 균형 있게 고려했다고 문체부는 밝혔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2020년 영화발전기금 예산 1000억원 시대를 맞아 신임 위원들이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한국영화 산업의 발전을 위해 현장과 소통하며 최선을 다해 영진위를 운영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