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한태웅, ‘전선야곡’으로 전한 구수한 매력…장윤정 ‘극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방송화면. /

‘소년 농부’ 한태웅이 강렬한 존재감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지난 2일 처음 방송된 TV조선 서바이벌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에서다.

한태웅은 이날 ‘미스터트롯’에서 유소년부로 등장했다. 앞서 KBS1 ‘인간극장’에서 이른바 ‘소년농부’로 화제를 모은 그는 “나온 이유는 농촌이 지금 너무 힘들고, 그래서 농촌에 대한 노래를 부르고 싶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심사위원들의 기대를 받으며 무대에 오른 한태웅은 신세영의 ‘전선야곡’을 열창했다. 풍부한 감정 표현과 나이에 맞지 않는 중후한 매력으로 호응을 이끌어냈다. 구수한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가수 장윤정은 “(한)태웅이의 음색은 우리도 공부를 해야 하는 옛 선생님들의 LP판에서 나오는 소리다. 트로트에 대한 사랑이 있는 친구여서 가르치면 누구보다 진지하게 배울 수 있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