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은혁 “방청객과 안 맞아”…꿋꿋한 소신 추리 이어간다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복면가왕’ 판정단/ 사진=MBC 제공

가수 은혁이 방청객과 티격태격 다툼을 벌여 웃음을 자아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신년특집 MBC ‘복면가왕’에서다.

이날 판정단에는 슈퍼주니어의 은혁과 러블리즈의 미주, 천둥호랑이 권인하, 위인더존의 시현&이슨이 자리해 복면가수들의 정체를 파헤친다.

지난 방송에서 방청객과 티격태격 다퉜던 은혁은 최근 녹화에서도 “방청객과 안 맞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녹화에서 연예인 판정단과 일반인 판정단 사이에 정반대 투표 결과가 나오는 상황이 많았던 것.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박빙의 대결이 이어진 가운데 준결승 진출자 4인 중 가왕에 맞설 실력자는 누가 될지 궁금함을 더한다.

또한 은혁은 ‘브루스리’의 정체를 계속해서 민경훈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모두에게 질타받았던 지난번과 달리, 은혁의 주장에 손을 들어주는 판정단이 생겼다고 한다. 그가 ‘브루스리’의 알쏭달쏭한 정체를 밝힐 수 있을지 결과가 주목된다.

미주를 홀딱 반하게 한 복면가수의 솔로 무대도 기대를 모은다. 미주는 “뒤로 넘어갈 뻔했다”며 감미로운 무대를 선사한 복면 가수에게 사랑스러운 눈빛을 보내 그의 정체에 호기심을 더했다.

복면 가수들의 감동적인 솔로 무대와 놀라운 정체는 오는 5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