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의 희열’ 임태혁VS윤필재VS김태하VS오흥민, 첫 탈락자 등장

[텐아시아=우빈 기자]

‘씨름의 희열’ / 사진제공=KBS

KBS2 ‘씨름의 희열’이 탐색전을 마치고 절대 물러설 수 없는 서바이벌 승부에 돌입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씨름의 희열’ 5회에서는 ‘태극장사 씨름대회’ 3라운드 조별리그전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앞선 1,2라운드가 선수들의 전력 분석을 위한 탐색전이었다면, 3라운드부터는 탈락자가 발생하는 치열한 서바이벌 경쟁이 펼쳐진다.

임태혁(수원시청), 윤필재(의성군청), 김태하(인하대학교), 오흥민(부산갈매기 씨름단)으로 구성된 A조 조별리그 전 경기가 베일을 벗는다.

명실상부 우승후보 0순위 임태혁부터 태백급 최강자 윤필재, 대학부 원탑 김태하, 백전노장 베테랑 오흥민까지 각기 다른 스타일의 선수들이 A조에 모인 가운데, 어떤 명승부를 펼칠지 기대가 모아진다. 본 경기에 앞서 임태혁은 “내 목표는 태극장사다. 조별리그 3전3승을 예상한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특히 다음 라운드로 진출할 세 명의 선수와 최하위를 기록, 아쉽게 작별하게 된 첫 탈락자도 5회에서 공개돼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씨름의 희열’ 제작진은 “선수들끼리 장난도 치고 화기애애했던 이전 라운드와는 달리 3라운드에서는 완전히 분위기가 달라졌다”며 “조별리그를 통해 첫 탈락자가 발생하는 만큼, 선수들 사이에는 내내 묘한 긴장감과 비장함이 가득했다”고 녹화 당시의 분위기를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