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이게 무슨일?”…윤세아, 풍선날리기 행사 비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윤세아./ 사진=텐아시아 DB, 인스타그램

배우 윤세아가 제주도에서 펼쳐진 풍선 날리기를 비판했다.

윤세아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게 얼마나 위험한 이벤트인데”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동물단체 카라가 게시한  글과 사진을 공유했다.

동물단체 카라는 “새해 벽두 청정 제주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웃고 떠들며 기쁜 새해를 기원하며 날려 보낸 색색의 풍선들. 말릴 새도 없이 어처구니없고 어리석은 행위가 저질러지고 만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풍선 줄에 감겨 서서히 다리가 잘릴 조류들, 색색의 풍선을 먹이로 알고 먹은 후 고통 속에 죽어가야 할 조류와 어류들은 어떻게 해야 하나”면서 “다시는 이런 행사가 열리지 않도록 재발 방지 행동을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풍선날리기 행사는 지난 1일 제주 조천읍 함덕리에서 새해를 맞아 진행된 ‘소망풍선 날리기’ 이벤트로 알려졌다.

윤세아는 “도대체 이게 무슨 일이냐”며 댓글도 달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