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코다리 짜고 양념 싱겁다” 지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화면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보리밥&코다리찜집의 긴급점검이 이뤄졌다.

1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거제도 지세포항 세  가게에 손님인 척 요원들을 파견했다. 마지막 점검 집은 보리밥&코다리찜집이었다. 요원들은 보리밥 상차림을 보고 “밥 양이 적다”고 의아해했다. 이에 사장님은 “보리밥과 코다리 찜을 같이 시키면 밥과 반찬을 많이들 남긴다”며 “부족할 경우 리필해준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말이 안 된다”고 고개를 저었다.

이어 코다리찜이 등장했다. 요원들은 “코다리 살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시식한 요원들은 “양념 맛이 이상하다”고 평했다. 백종원은 요원들이 남기고 포장해온 코다리찜을 시식했고 “맛이 이상하다. 코다리 자체는 너무 짜고, 양념은 간이 안 되어있다”고 지적했다.

정인선도 “코다리가 너무 짜다. 소금물 같다”고 평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