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연기대상] 김소현·나나, 女 우수상 “부족함 채우며 발전할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소현과 나나가 ‘2019 KBS 연기대상’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김소현과 나나가 미니시리즈 부문 여자우수상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김소현은 “4년 전에 이 자리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녹두전’을 찍으면서 행복했다. 원래도 연기를 좋아서 하지만, 촬영을 하면서 소통하는 즐거움이 커서 좋다. 특히 ‘녹두전’에서 소통하며 촬영하는 게 행복하다는 생각이 컸다. 동주로 좋은 삶 살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올해도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한 일 많으시고, 저도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나나는 “큰 힘이 되어주신 손현주, 최진혁 선배님 감사하다. 한 공간에서 호흡하고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저스티스’ 촬영 현장은 서로 배려했고 편안했었다. 좋은 감독님들과 작품할 수 있어 행운이라 생각한다. 큰 상을 받기엔 부족하다. 내 자신이 그걸 알고 있기 때문에 채우기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겠다. 앞으로 제가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진 모르겠지만, 지금 느껴지는 수많은 감정들과 부담감, 책임감 가지고 작품으로서 발전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