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BS 연기대상] 김지석, 男 우수상 “본명 김보석, 내가 진짜 KBS…12년 만에 우수상”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2019 KBS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지석, 최시원이 ‘2019 KBS 연기대상’중편드라마 부문 남자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밤 서울 여의도동 KBS홀에서 열린 ‘2019 KBS 연기대상’에서 김지석과 최시원이 중편드라마 부문 남자우수상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최시원은 “부족한 제게 2020년 첫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기대 이상으로 못 했는데 이 상을 받기까지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다. 모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팀의 감독님과 작가님, 객석에 앉아 있는 멋지고 아름다운 파트너 (이)유영 씨와 김민정 선배, 의성 선배 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시원은 “이 자리에서 꼭 감사하다고 말을 하고 싶은데, 사랑하는 슈퍼주니어 멤버들과 사랑하는 팬, 엘프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하다. 새해에 더 열심히 겸손하게 활동하라는 뜻으로 알고 겸허하게 활동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석은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된다는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오롯이 전해진 게 참 기쁘다. 임상춘 작가님과 감독님, 우리 배우들과 스태프 분들 정말 정말 감사드린다. 12년 전에 여기서 신인상을 받았다. 많은 분들이 KBS와 인연이 있다고 말씀 하셨는데 저는 어렸을 때 별명이 KBS였다. 본명이 김보석인데 이니셜로 하면 KBS다. 어렸을 때부터 친구들이 KBS 아들이냐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회사 식구들과 우리 가족, 보석 상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