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BS 연기대상] 미니시리즈 우수상 이세영·이상윤…“바람피우면 안 되겠다 교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이상윤, 이세영이 ‘2019 SBS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장나라가 진행을 맡았다.

‘VIP’로 상을 받은 이상윤은 “이 작품을 하면서 좋은 경험을 많이 했다. 촬영을 하면서도 신기한 경험을 많이 했고 방송을 하면서도 재밌는 경험을 많이 했다. 그것만으로도 감사한 작품이었다. 같이 한 배우들도 너무 잘해줬다. 작품이 잘 된 덕에 이런 상도 받게 됐다. 팬들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 보시면서 화 많이 나셨을 시청자들께 사과드린다. 저도 연기를 하면서 바람피우지 말아야겠다고 배웠다. 저도 하면서 배웠다. 그 연기를 하는 게 힘든 시간이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윤은 “다른 결의 작품을 할 수 있게 해준 감독님, 작가님 감사드린다. 작가님이 방송 후에 ‘미안하다’고 연락을 주셨다. 그러지 마라고 한 이유가 원래 하려던 얘기에서 샜다면 미안해도 되지만 그러지 않았다고 배우들에게 미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끝까지 방향을 잃지 않고 써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쪽으로 치우친 흐름 속에 제 편이 돼준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적어도 보는 앞에서는 따가운 시선을 주지 않았던 연기자들 감사하다. 모두가 있는 앞에서는 제 편이라고 말 못했지만 제 편이 돼준 촬영감독님 감사드린다. 저 때문에 고생 많이 한 장나라 씨에게 미안하고 고맙다. 부모님 감사드리고 이 시간이 있게 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행복하시라”고 말했다.

‘의사요한’으로 상을 받게 된 이세영은 애써 눈물을 참으며 수상 소감을 말했다. 그는 “큰 상 주셔서 감사드리고 너무 부끄럽다. 현장에 갈 때마다 항상 내가 밥값을 잘 하고 있는지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하는 조수원 감독님께서 제 손 놓지 않고 끝까지 잘 이끌어주셨다. 존경하는 지성 오빠, 내가 힘들어할 때 옆에서 눈 마주쳐 주시면서 끝날 때까지 따뜻하게 저를 이끌어줘서 마음 놓고 연기할 수 있었다. 사랑하는 마취통증의학과 동료들, 차 교수님이 고쳐드린 많은 환자 분들, 더운 여름에 더 덥게 고생한 스태프들, 매일 같이 촬영하셨다. 고생 많으셨고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 힘들었지만 현장이 너무 좋았고 우리 팀과 함꼐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감격스러워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