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BS 연기대상] 고준·이청아·문정희, 조연상…“인생은 배반의 연속” 뭉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2019 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배우 고준과 문정희, 이청아가 ‘2019 SBS 연기대상’에서 조연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19 SBS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신동엽, 장나라가 진행을 맡았다.

‘열혈사제’로 수상한 고준은 “이 자리에 오니 정말 아무 생각이 안 든다. 선배님들 앞에서 받으려니 죄송스럽다”고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2019년 경사가 많았다. 여동생이 얼마 전에 쌍둥이를 낳았다. 1타 2피다. 아기가 태어났을 때 천사가 내려온 것 같았다. 아이가 먹고 싶을 때 먹고 자고 싶을 때 자더라. 그럼에도 누군가 옆에서 혼신을 다해 키우더라. 그러면서 혼자되는 건 아무 것도 없다는 걸 느꼈다. 연기자 고준을 만들기 위해 안 보이는 곳에서 힘 써주는 모든 분들 덕에 제가 있는 것 같다. 영광을 바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 혼신의 힘을 다해주셨던 어머니. 제가 감정 표현을 잘 못하는데 이 자리 오르면 꼭 말씀드리고 싶었다. 어머니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여자 부문은 ‘배가본드’의 문정희, ‘VIP’의 이청아가 공동 수상했다.

이청아는 “인생은 배반의 연속인 것 같다. 오늘 가벼운 마음으로 왔다. 준비를 못했다. 이렇게 상을 준 건 현아를 많이 사랑해주셔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2019년이 저에겐 정말 스펙터클한 한 해였다. 위축돼 있고 많이 실망해 있을 때 감독님과 이 작품의 미팅을 했다. ‘VIP’ 현장에서 배우들, 제작진, 저를 도와주는 팀들이 믿어줘서 행복한 현장을 경험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또한 “제가 드라마를 SBS에서 처음 시작했는데 굉장히 오랜만에 SBS에서 상을 받았다. 배우로서 10년 넘게 지내오면서 늘 한계에 부딪힌다. 여러분의 사랑과 동료들의 응원으로 지치기 않고 연기할 수 있을 것 같다. 지치지 않겠다. 감사드린다”고 뜻깊은 소회를 드러냈다.

문정희는 “12개월을 달려왔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지냈다”며 “비 오는 어느 날 제가 운전을 하고 가고 있었는데 제시카 리 역으로 같이 해보고 싶다고 감독님이 연락 주셨다. 영어 대사도 많았고 준비할 게 많았는데 이 자리를 빌어서 옆에서 지도 편달해준 최명화 동생과 남편에게 감사드린다. 이런 상을 제게 주셔서 감사드린다. 목이 많이 메인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나도 드라마를 보면서 즐거웠고 하면서 많이 다쳤다. ‘배가본드’ 팀, 손 무겁게 갔으면 좋겠다. 현장을 아름답게 만들어준 유인식 감독님 감사드린다. 내게 힘이 돼 주는 가족들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