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영원한 딴따라’의 화려한 콘서트…비부터 별·선미까지 ‘특급 게스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YP엔터테인먼트

가수 박진영이 과거와 현재, 미래를 총망라한 ‘종합선물세트’ 같은 콘서트로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박진영은 지난 21일 대구를 시작으로 25일 부산, 28일~30일까지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박진영 콘서트 넘버원 피프티(NO.1 X 50’)를 열었다. 오늘(31일)에 서울에서 피날레를 장식한다.

박진영이 만들어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의 주간 차트, 지상파 음악방송 등에서 정상에 오른 노래가 55곡을 돌파한 것을 기념하기 위한 콘서트인 만큼 ‘1위곡’으로만 채웠다.

서울 공연 무대 역시 그의 손에서 탄생한 수많은 명곡의 음반 커버들이 LED 화면을 가득 채웠다. 여기에 박진영의 음악적 뿌리인 ‘보드빌(Vaudeville, 20세기 초 미국 극장식당에서 펼쳐지던 엔터테인먼트) 쇼’를 연상시키는 웅장한 무대 연출이 시선을 압도했다.

공연 시작 직전에 ‘피퍼(FEVER)’의 뮤직비디오가 나오자 객석은 들썩이기 시작했고, 1994년 데뷔 당시 TV프로그램에 등장한 박진영의 모습이 이어졌다. 이내 박진영은 ‘날 떠나지마’를 부르며 무대 위에 올랐다. 첫 곡부터 모든 관객이 기립하는 진풍경이 연출됐고, 박진영은 뜨거운 호응에 보답하듯 손키스를 날렸다.

‘J.Y. Park’이 새겨진 피아노를 직접 연주하며 ‘너의 뒤에서’를 열창할 땐 격렬한 댄스곡 다음 순서임을 잊을 만큼 흔들림 없는 가창력으로 공연장을 짙은 감성으로 물들였다.

박진영은 “가요 톱 텐 20위 안에 드는 노래를 딱 한 곡만 만들자는 꿈이 어느 순간 1위 곡 50곡을 모아서 공연하면 멋있겠다는 생각으로 이어졌다. 오늘은 이뤄지리라 상상도 못한 제 꿈이 현실이 된 날”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의 큰 사랑 덕분에 1위에 오른 곡들만 불러 드릴 거다. 그런데 1위 곡이 너무 많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후배 가수에게 선물한 곡을 ‘박진영 버전’으로 재해석한 무대는 이번 콘서트의 별미였다. 다른 가수가 부른 1위 곡을 원작자인 박진영이 자신만의 목소리와 퍼포먼스로 표현했다.

비의 ‘태양을 피하는 방법’, ‘잇츠 레이닝(It’s Raining), 2PM의 ‘하트비트(Heartbeat)’ ‘핸즈 업(Hands Up)’ ‘어게인 앤 어게인(AGAIN & AGAIN)’ 등을 통해 춤 실력을 뽐냈다.

발라드 타임도 이어졌다. 박진영은 직접 피아노 연주를 하며 ‘너의 뒤에서’를 비롯해 ‘거짓말'(god), ‘또 한번 사랑은 가고'(이기찬), ’12월 32일'(별)등 애절한 발라드를 선사했다. 박지윤의 ‘성인식’과 엄정화의 ‘초대’로 색다른 매력도 뽐냈다.

역시 이번 콘서트의 하이라이트는 공연 후반부 이어진 박진영의 히트곡 퍼레이드였다. 끈적끈적한 리듬, 퍼포먼스와 함께 표현된 ‘난 여자가 있는데’와 ‘니가 사는 그 집’에 이어 ‘그녀는 예뻤다’ ‘허니(Honey)’ ‘어머님이 누구니’, ‘FEVER’ 의 흥겨운 멜로디가 울려 퍼지자 관객들은 노래를 따라부르고 춤까지 추며 공연을 즐겼다.

화려한 게스트 역시 눈길을 끌었다. 가수 별과 비, 선미 등이 무대에 올랐다.

박진영은 “내 머릿속에 있던 안무를 전부 실현한 친구이자 55곡 중 세 곡이나 차지한 가수”라는 소개와 더불어 ‘태양을 피하는 방법’의 도입부를 피아노로 연주했다. 이어 비가 등장해 박진영과 호흡을 맞췄다. 비는 “(박) 진영이 형과 거의 10년 만에 함께 무대에 선다. 그리고 가수로서 무대에 서는 건 1년 만인데, 아까 리허설할 때 오디션 보는 줄 알았다. 너무 긴장됐다”고 말했다.

선미도 ‘박진영의 1위곡 여정’에 동참했다. 박진영의 ‘성인식’, ‘초대’, ’24시간이 모자라’ 무대 열기를 이어받아 선미는 2013년에 발표한 첫 솔로곡이자 대표곡 ’24시간이 모자라’과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박진영은 공연 막바지 팬들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통해 가슴 뭉클한 감동도 선사했다. 미국 뉴욕 브루클린 할렘가에서 본 벽화 속 ‘어둠을 저주할 시간에 촛불 하나를 밝혀라’라는 문구에 영감을 받아 god ‘촛불하나’를 만든 에피소드를 소개하며 “새해가 곧 온다. 새해에도 좋은 일만 있지는 않을 거다. 하지만 여러분 참고 견뎌야 한다. 절대로 포기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5년 동안 활동했는데 실감이 나지 않는다. 아직도 쓰고 싶은 곡이 많고 춤도 노래도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이제 시작인 것 같다. 몇 주년을 기념하기엔 지금까지 해온 일 보다 앞으로 할 일이 더 많다”며 여전히 신인 같은 의욕을 드러냈다. 이어 “제 몸을 제 것이라 생각하지 않고 열심히 관리해서 내년에는 더 좋은 노래, 더 좋은 무대 보여드리겠다. 약속드린 대로 환갑잔치는 콘서트로 하겠다. 60살 때 가장 춤을 잘 추고, 노래도 더 잘하겠다. 열두 번 남았는데 그때까지 함께 해달라”고 외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