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하준, 기간제교사 현실 직시하게한 ‘전지적 도연우 시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30일 방영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 방송화면.

지난 3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연출 황준혁, 극본 박주연)의 하준이 기간제교사의 현실과 경쟁을 직시하게 했다.

이날 도연우(하준 분)를 포함한 대치고 진학부 네 사람은 최상위 대학인 한국대에 직접 방문했다. 박성순(라미란 분)이 입학사정관에게 보여줄 생활기록부를 꺼내자 도연우는 내신 정보만 보고 주인이 누구인지 맞혔다. 이어 해당 생활기록부에 대한 분석까지 술술 읊으며 뛰어난 기억력은 물론 학생들을 향한 세심한 관찰과 관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과거 대치고의 기간제 교사였던 입학사정관이 등장하며 영업은 물거품이 됐다. 그를 보자마자 기억을 떠올린 도연우는 “어떻게 잊어버리겠어요. 그 얼굴”이라는 말과 함께 씁쓸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입학사정관이 대치고에서 3년간 일했지만 1년 차 기간제였던 도연우가 정교사에 합격하며 기대했던 학교와의 약속이 무너졌던 것으로 이를 뒤늦게 안 도연우가 그를 기억하고 있던 것. 그에 대한 마음을 쓰고 있던 도연우의 됨됨이와 그가 바라본 기간제교사의 현실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준은 도연우의 깊은 감정을 연기로 풀어냈다. 입학사정관의 과거를 기억하고 이를 전하는 내레이션에서는 진중하면서도 담담한 목소리를 담아냈다.

‘블랙독’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tvN을 통해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