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대상 이름에 누가 되지 않도록 더 노력하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2019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캡처.

‘2019 MBC 방송연예대상’ 대상의 주인공 박나래가 다시 한 번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나 혼자 산다’와 ‘구해줘! 홈즈’를 통해 대세 중의 대세로 자리매김한 박나래는 지난 29일에 열린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영애의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은 올 한해 MBC를 빛낸 예능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즐겁고 유쾌한 축제의 장을 펼쳤다. 이런 가운데 박나래는 2019년을 수놓은 맹활약을 인정받아 대상을 품에 안았다. 또한 그가 출연 중인 ‘나 혼자 산다’가 올해의 예능프로그램 상을 수상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박나래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데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돼 정말 너무나 큰 영광이다. 이 상은 시청자분들께서 주신 상이라 여기고 대상이란 이름에 누가 되지 않도록 더 열심히, 더 열정적으로 나아 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박나래는 “시청자 여러분이 저를 향해 보내주시는 응원과 웃음이 있기에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무한한 감사를 드리며, 경자년 새해 시청자 여러분 모두 복 많이 받으시길 바라고 소망하시는 일 모두 이루시는 한해가 되길 기원한다”며 진심 어린 감사를 표했다.

진정한 예능 퀸으로 거듭난 박나래는 내년에도 멈추지 않는 활약을 선보일 예정이다. 언제나 시청자들을 위해 노력하는 ‘작은 거인’ 박나래의 행보에 더욱 기대가 모인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