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MBC 연기대상] 신세경·한지민, 수목극 최우수연기상 수상…한지민 “변화에 목소리 내는 배우 되겠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신세경, 한지민이 ‘2019 MBC 연기대상’에서 수목드라마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모델 한혜진이 진행을 맡았다.

‘신입사관 구해령’의 신세경은 “부족한 저에게 이런 훌륭한 상을 줘서 감사하다”며 “긴 여름이었다. 그 시간동안 함께 고생한 많은 분들의 얼굴이 떠오른다. 그분들과 함께 받는 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세경은 “집에서 보고있을 우리 식구들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이 영광은 세상에 다양한 편견에 맞서 구해령과 같은 삶을 살고 있는 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지민은 “‘봄밤’을 통해 사랑과 가족, 관계에 대해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정인이를 연기하면서 살아 숨 쉬는 기분이 들어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지민은 “늘 따뜻함으로 너무 많은 배려를 해줘서 든든하게 의지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정해인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한지민은 “안판석 감독님께서 말씀해주신대로 연기뿐만 아니라 전체를 바라보고 아우를 수 있는 연기자가 되겠다. 좀 더 나은 현장을 만들기 위해 변화에 목소리를 내는 배우가 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