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MBC 연기대상] ‘조장풍’ 김동욱, 대상 영예..”마지막 작품이라 생각하고 임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2019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캡처.

김동욱이 ‘2019 MBC 연기대상’에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으로 대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모델 한혜진이 진행을 맡았다.

무대에 오른 김동욱은 “꿈 같은 순간”이라며 “주인공으로서 시청자들께 무게감이나 기대감이 부족했다는 거 알고 있다. 촬영 내내 부담감도 심했지만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임했다. 그런데 이렇게 영광스러운 상을 줘서 몸둘 바를 모르겠다”고 동료들과 스텝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어 김동욱은 “앞으로도 늘 겸손하게 감사해하면서 살겠다. 연기를 잘하는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동욱은 “다사다난 했던 2019년이 하루 남았다”며 “2020년은 많은 분들께 행운과 행복, 건강이 가득하길 바란다”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