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지않아’ 박영규 “손재곤 감독 향한 믿음으로 출연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박영규,해치지않아

배우 박영규가 3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해치지않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영규가 손재곤 감독만 보고 영화 ‘해치지않아’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해치지않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안재홍, 강소라, 박영규, 김성오, 전여빈과 손재곤 감독이 참석했다.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안재홍 분)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담은 영화다. HUN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만들었다.

이날 박영규는 “오랜만에 영화를 찍었다. 처음 (출연) 제안이 들어왔을 때 시나리오를 읽지도 않고 하겠다고 했다”면서 “특히 영화 ‘달콤, 살벌한 연인’ ‘이층의 악당’을 연출한 손재곤 감독에 대한 믿음이 가장 컸다”고 말했다.

이어 “관객들이 보면서 불편하지 않게끔 배우들 사이에서 튀지 않고 자연스럽게 묻어나오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해치지않아’는 내달 15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