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지않아’ 전여빈 “놀이터에서 노는 기분으로 연기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전여빈,해치지않아

배우 전여빈이 3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해치지않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해치지않아’에 출연한 배우 전여빈이 놀이터에서 노는 기분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해치지않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안재홍, 강소라, 박영규, 김성오, 전여빈과 손재곤 감독이 참석했다.

‘해치지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안재홍 분)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담은 영화다. HUN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만들었다.

전여빈은 극 중 남친바라기 사육사 해경과 자이언트 나무늘보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 ‘죄 많은 소녀’를 촬영하기 전에 손재곤 감독님께서 제안하고 싶은 역할이 있다고 해 만남을 가졌다”면서 “시나리오도 못 본 상태에서 나무늘보를 연기했으면 좋겠다는 감독님의 말에 당황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읽고 나서는 (이야기가 마음에 들어서) 감독님에게 함께 촬영하고 싶다고 했다”면서 “이전에 연기했던 무거운 분위기의 캐릭터와 달리 놀이터에서 노는 기분으로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해치지않아’는 내달 15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