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자있는 인간들’ 김슬기, 섹시부터 큐티까지…매력 大방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김슬기./ 사진제공=와이트리 컴퍼니

배우 김슬기가 MBC 수목 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꽃미남 혐오증이라는 독특한 소재와 각양각색 매력을 자랑하는 배우들의 호연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김슬기(김미경 역)의 사이다 매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김슬기는 회를 거듭할수록 자신만의 뚜렷한 인생 가치관과 개성으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섹시부터 도도, 큐티, 든든함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과시하며 안방극장에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극 중 김미경(김슬기 분)은 명문 사립 신화고등학교의 국어교사이자 주서연(오연서 분)의 친구다. 솔직 당당함이 매력인 그녀는 주서연이 답답한 상황에 처할 때마다 속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하는 것은 물론 답도 없는 주서연, 이강우(안재현 분), 이민혁(구원 분)의 삼각 로맨스에 기막힌 참견(?)을 하며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느끼한 맞선남 앞에서는 생크림이 올라가 있는 음료를 원샷하며 “이렇게 먹는 사람 처음보냐”며 속이 뻥 뚫리는 카타르시스를 선사했고, 과하게 들이대는 박현수(허정민 분)에게는 대파싸대기까지 날리는 등 ‘쎈 언니’의 면모를 보여줬다.

또한 꾸미는 것을 좋아하는 인물인 만큼 장소불문 풀메이크업을 유지하는 그녀의 모습은 뜻밖의 귀여움으로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고. 달리는 차안에서도 메이크업을 수정하는 것은 물론 집 앞 술집에 갈 때도 풀메이크업을 고수, 화려한 악세사리와 매 순간마다 달라지는 패션은 그녀의 진면목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처럼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김슬기의 활약은 1월 1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하자있는 인간들’ 21, 22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