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우울증·무기력증·대인기피증…’복면가왕’ 이후 자신감 생겼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복면가왕’에 출연한 오정연./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오정연이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오정연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연말특집 ‘복면가왕’ 아보카도는 바로 저. 평소 실력보다 훨씬 잘 나오게 해주셔서 제작진에 정말 고마운 마음. 그날 부른 게 제 인생 최고의 노래였어요. 다른 방송들 기다릴 때와는 차원이 다른 민망함이 몰려와 얼마나 가슴이 콩닥콩닥하던지.  세상 제일 자신 없던 노래를 이번 기회에 열심히 연습했더니, 이젠 노래방에 가서 작아지지 않고 뻔뻔하게 다 부르게 됐어요. 노래 실력은 모르겠지만 자신감은 확실히 업됐다는 #근자감. 2019년이 가기 전, 좋은 추억 만들어서 행복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오정연은 ‘복면가왕’ 아보카도 가면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앞서 이날 오후 방송된 MBC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오정연이 아보카도로 밝혀져 관객들과 연예인 판정단 모두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복면가왕’ 오정연./ 사진=방송화면

오정연은 “세상에서 가장 자신 없는 것이 노래다. 내가 노래를 부르면 동요 같이 유치하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윤상은 “스스로 실력을 낯추고 있다. 배우면 더 잘 할 것이다. 난 오정연에게 한 표를 던졌다”며 용기를 줬다.

특히 오정연은 “살면서 누구에게나 고비가 오지 않나. 작년 초까지만 해도 굉장히 힘들었다. 우울증, 무기력증, 대인기피증도 왔었다.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쭉 써 내려가면서 도전을 해왔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