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마카오 콘서트 ‘성황’…”최고의 추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위너.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가 마카오에서 펼쳐진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위너는 지난 28일(현지시간)과 29일 마카오 스튜디오 시티 이벤트 센터(STUDIO CITY EVENT CENTER)에서 아시아 투어 콘서트를 열었다. 약 160분 동안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단독 콘서트로는 처음 마카오를 찾은 위너는 다채로운 장르의 노래를 부르며 공연장의 분위기를 띄웠다. 솔로 무대도 마련해 각기 다른 매력도 뽐냈다.

이승훈은 ‘FLAMENCO’와 ‘SERENADE’로 흥겨운 퍼포먼스를 펼쳤고, 김진우는 자신의 솔로곡 ‘또또또’로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강승윤은 ‘본능적으로’와 ‘바람’을 선택해 시원한 가창력을 발휘했고, 송민호는 ‘걔 세’ ‘로켓’ ‘아낙네’ 등 3곡을 연이어 부르며 호응을 이끌어냈다.

‘멤버들의 솔로곡 안무 배우기’ 코너도 마련돼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28일 이승훈의 ‘FLAMENCO’, 29일에는 김진우의 ‘또또또’의 안무로 유쾌한 시간을 만들었다.

강승윤은 “오늘이 내 인생 마카오에서의 최고 추억이 될 거 같다”며 “여러분에게도 오늘이 최고의 추억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민호는 “여러분은 저에게 정말 힘이 되는, 자랑스럽고 고마운 사람”이라며 “다시 만나자”고 약속했고, 김진우는 “늘 믿고 지켜봐 주셔서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했다. 이승훈은 “위너가 마카오에 처음 왔는데 열정적으로 즐겨줘서 정말 고맙다”며 활짝 웃었다.

앙코르 마지막 무대인 ‘동물의 왕국’에서 멤버들은 동물 인형 모자를 착용해 특별한 볼거리를 마련했다.

서울을 시작으로 타이베이, 자카르타를 거쳐 마카오 콘서트를 마친 위너는 내년 1월 11일과 12일 방콕, 1월 18일 쿠알라룸푸르, 1월 25일 마닐라, 2월 1일 호치민, 2월 8일 싱가포르에서 투어 콘서트를 이어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