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왁인간’ 안내상, 맨발의 슬리퍼 질주…세일즈맨의 특별한 기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드라마하우스

JTBC 드라마 페스타 ‘루왁인간’의 안내상의 생존기가 차원이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루왁인간'(극본 이보람, 연출 라하나)의 제작진은 30일 첫 회 방송을 앞두고 은퇴라는 벼랑 끝으로 내몰린 위기의 세일즈맨 정차식(안내상 분)의 처절한 ‘버티기’를 공개했다.

‘루왁인간’은 은퇴 위기에 처한 50대의 세일즈맨 정차식을 통해 가장들의 삶을 보여준다. 원두를 수입하려다 회사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게 된 정차식이 하루아침에 커피 생두를 낳는 ‘루왁인간’으로 변하며 벼랑 끝에 서 있던 그의 인생에 믿을 수 없는 기적이 펼쳐진다. 현실 공감을 자극하는 이야기에 발칙한 상상력이 더해져 재미와 울림을 동시에 선사할 전망이다.

첫 회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팍팍한 현실에 몸부림치는 정차식의 모습이 담겨, 애잔한 공감을 자아낸다. 자신보다 어린 상사 앞에서 펼치는 때아닌 커피체리 ‘먹방’이 눈에 띈다. 수많은 후배 직원들의 시선에도 체면 따위 안중에 없다. 정차식이 입안 가득 커피체리를 욱여넣자, 마치 재롱떠는 강아지라도 보듯 상사의 웃음꽃이 만개한다. 그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 머리 위로 하트까지 만들어 보이는 정차식의 고단한 현실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이어진 사진에는 헝크러진 모습으로 거리를 누비는 정차식의 질주가 포착됐다. 덥수룩한 머리카락과 수염, 구겨진 셔츠부터 시작해 훤히 드러난 맨발에는 실내 슬리퍼까지 달라진 행색이 눈길을 끈다.

‘루왁인간’의 제작진은 “이 시대 가장의 애환부터 위태로운 만년 부장의 생존기가 가슴을 울리는 한편,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기적을 통해 따뜻한 위로와 희망을 선사할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이날 오후 9시 30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