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멜로에 코믹까지…완벽 ‘로코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

배우 손예진이 멜로와 코믹을 오가며 시청자들의 웃고 울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에서다.

손예진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윤세리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그는 리정혁(현빈 분)과의 로맨스와 더불어 서단(서지혜 분), 구승준(김정현 분) 등 라이벌의 등장으로 복잡한 사각관계에 빠져들었다. 리정혁을 향한 마음이 깊어진 가운데 약혼자인 서단의 등장에 알 수 없는 씁쓸함과 불안함으로 복잡한 심경을 매끄럽게 표현했다.

윤세리의 옷을 입은 손예진은 풍부한 표정 연기는 물론 속사포처럼 쏟아내는 대사에도 미세한 감정의 변화를 담아냈다. 귀여운 코믹 연기와 애틋한 감성이 돋보이는 멜로까지, 극과 극을 올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특히 지난 28일 방송된 평양으로 가던 길, 윤세리는 정전으로 기차에서 내린 뒤 모닥불 앞에서 리정혁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처음 알게 된 그의 아픈 상처를 위로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호응이 쏟아졌다. 이어 술기운을 빌어 리정혁의 어깨에 기대며 깊어져 가는 자신의 마음을 전하며 애틋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작별을 위한 소풍에서 뒤늦게 도착한 리정혁을 깊은 눈빛으로 하염없이 바라보며 노래하는 모습도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공항으로 향하는 길에 조철강(오만석 분)의 트럭 부대의 공격을 받는 상황에서 자신을 지키기 위해 리정혁이 북한군의 총에 맞아 쓰러지자 공포와 불안으로 울부짖는 마지막 장면은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