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MBC 방송연예대상] 안영미, 뮤직앤토크상 눈물로 수상 “송김안영미로 살고 싶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9일 방영된 MBC ‘2019 방송연예대상’ 방송화면.

개그우먼 안영미가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뮤직앤토크 우수상을 수상했다.

29일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이 개최됐다. MC는 전현무, 화사, 피오가 맡았다. 조세호와 안영미가 각각 뮤직앤토크 우수상 부문의 남자, 여자 상을 수상했다.

안영미는 “일단 베스트커플상 받고 싶었는데 싹 망했다. 정말 쉽지 않은 결정이셨을텐데 ‘라디오스타’에서 큰 모험해주셔서 감사하다. 제작진 분들 감사하고 제가 뭘 하든 항상 옆에서 신선처럼 웃어주시는 김국진 선배님, 해외에 계시지만 제가 하는 것마다 웃기다고 해주셨던 윤종신 오빠, 보통 사람과는 정말 다른 방법으로 사랑해주시는 김구라 선배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장 생각나는 것은 셀럽파이브. 너무 감사하다. 깍쟁이 왕자님, 여사님, 팬클럽에게 너무 사랑하고 소중하다. 이자리를 빌어 정말 하고 싶은 말이 있었다. 저도 선입견이 있어서 제가 방송용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많이 위축하고 방송을 많이 두려워했었다. 저한테 손 내밀어주시고 키워주시고 옷도 입혀주시고 사람 만들어주신 송은이 김숙 선배님께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며 눈물을 보였다.

안영미는 송은이와 김숙을 향해 절을 한 후 “저에게 정말 어버이같은 분들이시다. 앞으로 송김안영미로 살고싶다. 시청자 분들 너무 감사드린다. 제가 ‘라디오스타’ 들어오게 된 게 여러분들 댓글 덕분이었다고 하더라. 댓글에 선한 영향력 부탁드린다. 2020년에도 제2의 안영미, 제3의 안영미가 나올 수 있게 선한 영향력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