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강승식, ‘복면’의 ‘다이어리’…위인더존 이슨 근접 추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9일 방영된 MBC 예능 ‘복면가왕’ 방송화면.

29일 방영된 MBC 음악 예능 ‘복면가왕’에서 ‘다이어리’의 정체는 그룹 빅톤의 강승식으로 드러났다.

‘다이어리’는 ‘브루스리’와 ‘비오는 날의 수채화’로 대결을 펼치며 등장했다.

‘다이어리’의 정체에 관해 데뷔한 지 105일 된 신인 아이돌 그룹 위인더존의 이슨은 “저희보다 2년 정도 선배인것같다. 뵌 것 같다. (출연이) 한번 겹쳤던 것 같다”고 말했다.

‘다이어리’는 김조한의 ‘사랑에 빠지고 싶다’를 부르며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수줍게 가면을 벗은 강승식은 “얼마 전엔 음악 방송 1위를 해 멤버들과 소고기 파티를 하기도 했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