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측 “‘가요대축제’ 아쉬운 마음…매사가 단단할 수 있도록 노력 할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에이핑크./ 사진제공=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에이핑크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KBS ‘가요대축제’ 무대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는 28일 에이핑크 공식 팬카페를 통해 “무대에서 내려온 직후 ‘가요대축제’ 제작진이 멤버들에게 사과의 뜻을 바로 전했다”며 “무대 사고와 경위에 대해서도 소속사에게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또한 준비한 무대를 팬 여러분께 모두 보여드리지 못했던 점에 대해 아쉬운 마음”이라며 “한 해의 마지막 무대를 위해 굵은 땀방울을 마다하지 않았던 아티스트의 노력과 그 정성을 누구 못지않게 잘 알기에 더욱 안타깝다”고 말했다.

또한 “근심과 염려를 함께 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매사가 단단할 수 있도록 저희 또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에이핑크는 지난 27일 열린 KBS ‘가요대축제’에서 ‘%%'(응응) 무대를 펼쳤다.  에이핑크는 제작진의 실수로 준비한 퍼포먼스를 모두 마무리하지 못한 채 무대에서 내려가야 했다. 이에 손나은, 정은지 등 멤버들은 무대 직후 SNS에 아쉬운 마음을 토로했고, 팬들은 KBS측에 사과를 요구했다.

논란이 커지자 KBS는 이같은 일이 벌어진 이유를 설명하면서 에이핑크 멤버들과 팬들에게 사과했다.이어 “제작과정의 문제점들을 면밀히 검토하여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