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건나블리, 미리 연습하는 ‘동생 돌보기’…애지중지 ‘뿌르뿌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돌’ 건나블리./ 사진제공=KSB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의 건나블리(나은-건후 남매)에게 동생처럼 소중한 친구가 생겼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슈돌’ 310회는 ‘안녕 그리고 안녕’이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건나블리는 동생 돌보기 예행연습에 나선다. 자신보다 작고 연약한 존재를 지키는 아기들의 귀여운 모습이 랜선 이모-삼촌들에게 힐링을 선사할 전망이다.

지난 21일 ‘2019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는 ‘슈돌’ 아빠들의 대상과 함께 또 하나의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건나블리 남매에게 동생이 생겼다는 것. 이에 ‘슈돌’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건나블리의 동생은 얼마나 사랑스러울지, 오빠 혹은 형이 될 건후의 모습은 어떨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펜을 들고 타조알을 꾸며주는 건나블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어 커다란 타조알을 소중하게 들고 있는 건후가 시선을 강탈한다. 자신의 얼굴만한 타조알을 놓치지 않는 건후에게서 듬직함도 느껴진다.

이날 주호 아빠는 건나블리 남매와 함께 타조를 볼 수 있는 카페를 찾았다. 이곳에서 건나블리 남매는 타조알을 선물로 받았다. 타조알의 매력에 빠진 남매는 직접 매직으로 타조알을 꾸며주며 애정을 쏟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건후는 타조알을 동생처럼 애지중지 아꼈다고 한다. 급기야 타조알에게 ‘뿌르뿌르’라는 애칭까지 지어주며 어딜 가든 안고 다녔다는 전언. 이에 뿌르뿌르를 아끼고 지켜주는 건후는 얼마나 귀여울지, 건후가 끝까지 뿌르뿌르를 지킬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29일 오후 9시 15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