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신, 7500명의 ‘달천이’들과 눈물의 콘서트…서브컬처 새 지평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이용신./ 사진제공=올보이스 

가수 이용신은 지난 24~25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SK핸드볼경기장에서 단독 콘서트 ‘Returned Fullmoon’을 열고 7500 관객과 뜨거운 무대를 함께했다.

국내 성우들이 라이브 무대를 갖는 경우는 종종 있지만 이름을 건 단독 콘서트는 이용신이 최초다. 이미 그 기록을 갖고 있는 이용신은 이번엔 아이돌 그룹 못지 않은 규모로 다시 한번 위력을 입증했다.

다양한 이벤트가 즐비한 크리스마스 공연임에도 이틀 내내 객석은 빈자리 없이 꽉 들어찼다. 무대마다 달천이(애니메이션 ‘달빛천사’ 팬 애칭)들의 열정적인 함성과 떼창 그리고 눈물이 공존했다. 라이브밴드와 오케스트라가 어우러진 사운드는 감동을 배가시켰다.

최근 리메이크 된 ‘달빛천사’ 삽입곡이 울려 퍼질 때마다 관객들은 목놓아 따라 불렀다. 15년 전 추억을 소환하는 샌드아트와 단편툰은 감정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특히 ‘달빛천사’의 엔딩신에 흘러나왔던 ‘뉴퓨처’와 오프닝 타이틀 ‘나의 마음을 담아’는 앵콜 무대에서도 열광적인 반응이 이어졌다. 무대 위의 이용신도, 객석에서 떼창하는 관객들도, 소리 없이 흐르는 눈물과 함께 감동의 시간을 공유했다.

이용신은 “대학 축제 직캠 영상이 인기를 얻으면서 댓글 대부분이 ‘눈물이 난다’는 내용이었다. 조금 이해를 못하다가 ‘아 내 목소리를 듣는 순간 어린 시절이 떠오르는구나, 해맑게 뛰어 놀던 그 시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래서 그 노래를 원없이 편하게 들을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말도 안 되는 일들이 벌어졌다. 이 모든 것은 제가 대단해서가 아니라 정말로 달천이들이 나를 소환해줬다. 내 목소리, 내 노래를 15년 간 들어주고 불러준 덕분”이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관객들도 눈물을 훔치며 환호성으로 화답했다.

16년 경력의 성우인 만큼 레퍼토리도 다양했다. 모든 무대를 마친 이용신은 “많은 일들이 있어서 정말 힘든 가운데 공연을 준비했다.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며 “오늘 주신 엄청난 에너지로 지금까지 내 길을 묵묵히 걸어온 것처럼 앞으로도 계속 걸어가갔다. 많이 응원해달라. 여러분들도 오늘의 에너지를 잊지 말고, 살면서 힘들고 좌절될 때마다 기억하고 이겨나가면 좋겠다”고 마지막까지 달천이들을 향해 감사의 인사를 올렸다.

서브컬처의 새 이정표로 압축되는 이번 콘서트는 3시간 넘는 무대에도 열기가 식을줄 몰랐다. 관람형 공연 이상으로 참여형 페스티벌과 결을 같이했다. 이용신의 도전은 멈추지 않는다. 15년 간 아무도 풀어내지 못했던 삽입곡 정식 음원 발매, 그리고 단독 콘서트에 이어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계획중에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