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슬부터 화사까지…시상식 보다 더 기대되는 ‘2019 MBC 연예대상’ 축하무대

[텐아시아=우빈 기자]

‘2019 MBC 방송연예대상’ 축하무대 라인업 / 사진제공=MBC

가수 유산슬(유재석)부터 그룹 마마무의 화사까지 ‘2019 MBC 방송연예대상’의 축하무대 라인업이 공개됐다.

오는 29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되는 ‘2019 방송연예대상’에서는 다채로운 축하무대가 펼쳐져 연말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 예정이다.

먼저 전현무와 홍현희가 오프닝 무대에 나선다. 이들은 ‘삐에로는 우릴 보며 웃지’를 자신들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웃음기 가득한 무대를 꾸밀 계획이다. 전현무와 홍현희는 깜짝 놀랄만한 춤실력을 보여줄 것으로 전해져 기대감을 자아낸다.

이어 가수 노라조는 ‘사이다’를 개사한 유쾌한 무대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올 한해 사이다같은 재미를 준 MBC 예능프로그램들의 제목을 활용한 위트있는 가사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라조 특유의 흥겨움과 넘치는 에너지를 발산할 독특한 무대가 주목된다.

‘2019 MBC 방송연예대상’ MC 화사의 단독 무대도 준비되어있다. ‘무대 장인’ 화사가 솔로곡 ‘멍청이’를 어떤 파격적인 무대로 꾸밀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놀면 뭐하니?’의 ‘뽕포유’ 프로젝트를 통해 데뷔한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 특별 무대 역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짜사이’ 조세호가 함께할 것으로 알려져 더욱 눈길을 끈다. 특히 이번 무대는 유산슬 1집 월드투어의 마지막 여정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