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 “빛과 소금 장기호, 보컬의 신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종진, 박성식, 장기호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왼쪽부터), 박성식, 장기호.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남성듀오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이 “33년 만에 빛과 소금과 음악 작업을 하면서 ‘고수’ ‘천재’라고 느꼈다. 특히 장기호는 ‘보컬의 신선'”이라고 극찬했다. 27일 오후 2시 서울 서교동 더 노라 스테이지 와이(The Nora Stage.y)에서 열린 새 미니음반 ‘리:유니온(Re:union)’의 발매 기자간담회에서다.

김종진과 박성식, 장기호는 1986년 고(故) 김현식의 밴드 봄여름가을겨울로 음악 인생을 시작해 한국 대중음악사의 새 역사를 썼다. 당시 멤버는 김현식을 비롯해 김종진과 고(故) 전태관, 박성식, 장기호, 유재하였다. 박성식 장기호,김종진은 지난해 세상을 떠난 봄여름가을겨울의 故 전태관의 1주기에 맞춰 이날 정오 각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했다.

음반 제목은 ‘동창회’라는 의미의 ‘Re:union’으로 정했다. 김현식과 봄여름가을겨울에서 함께 출발선을 밟고 달리기 시작한 세 사람이 긴 시간이 흐른 뒤 다시 한자리에 모여 자축하는 의미를 담았다.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이 각자 쓴 세 곡과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의 명곡을 리메이크해 총 다섯곡을 담았다. 신곡은 김종진이 작사·작곡한 타이틀곡 ‘동창회’를 비롯해 장기호의 ‘난 언제나 널’, 박성식의 ‘행복해야 해요’ 등이다. 이어 ‘보고 싶은 친구’ ‘오래된 친구’ 등을 재해석했다.

이들의 만남은 김종진 덕분에 성사됐다. 세 사람 모두 지난해 전태관이 세상을 떠나면서 ‘기회가 되면 다시 뭉쳐서 음반을 발표하고 싶다’는 마음은 있었지만, 생각처럼 쉽지는 않았다. 김종진이 이번 음반을 녹음하기 3주 전에 박성식, 장기호에게 전화를 걸어 “(음악) 작업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한다.

김종진은 “김현식의 봄여름가을겨울 이후 각자 다른 팀으로 활동하면서 한 번도 음악을 하기 위해 만난 적은 없다. 스튜디오에서 만난 건 33년 만”이라며 “그런데 시간의 흐름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예전에 연주한 그 느낌 그대로, 잘 맞아떨어졌다. 박성식, 장기호의 실력에 다시 한 번 감탄했고 마치 ‘구름 위의 신선’처럼 보였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원래 장기호의 보컬을 좋아했는데, 이번 음반을 작업하면서 ‘보컬의 신선’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장기호는 쑥스러운 듯 “과찬이다. 진짜 가수들이 들으면 웃기지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종진은 “박성식과 장기호와 작업하면서 느낀 건 두 사람은 음악가로서 순혈주의이다. ‘음악만은 지켜야 한다’는 강한 신념을 갖고 있어서 가슴이 찡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