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노사연, “입맛 잃어본 적 없다” 수줍은 고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노사연과 함께한 ‘백반기행’ 춘천 편.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 노사연이 춘천 막국수에 홀딱 반한다.

27일 밤 8시 방송되는 ‘백반기행’에서는 가수 노사연과 함께 ‘호반의 도시’ 춘천을 찾는다.

접근성이 좋아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관광 명소인 춘천은 ‘전국에서 가장 살고 싶은 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소양호와 의암호 등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즐거운 레저가 가득한 춘천에서 학창시절을 보냈다는 노사연은 “노사연의 위력을 보여줄 테니 믿고 따라만 와라”며 춘천 백반기행에 앞서 위풍당당 자신감을 내비쳤다. 미식가로 알려진 그는 “입맛을 잃어본 적이 없다”는 수줍은(?) 고백을 하며 춘천 밥상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식객 허영만과 노사연은 “사람들 마음에 취향 저격한 총이 있다(?)”는 음식에 호기심을 보였다. 장총의 총대를 닮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의 ‘총떡’이 그 주인공이다. 들어가는 소에 따라 제주도에서는 ‘빙떡’으로, 강원도에서는 ‘총떡’으로 불린다. 노사연은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총떡의 맛에 그때 그 시절로 돌아간 듯 만족해 했다. 총떡과 함께 속이 훤히 다 보일 정도로 투명한 감자떡을 한 입 베어 물고는 변함없는 맛에 크게 감동하기도 했다.

이어 방문한 보리밥 비빔밥 집에서 노사연은 “끝까지 다 먹어도 되냐”며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세 번이나 삶은 꽁보리밥에, 오랫동안 묵혀 새까맣게 변한 특별한 비빔장을 넣어 한 그릇을 뚝딱 해치웠다. 노사연은 주인장이 손수 만든 10여 가지 나물 밑반찬의 살아있는 식감에도 감탄하며 “(맛있어서) 너무 행복하다”고 극찬했다.

춘천의 ‘맛 3대장’ 중 하나인 막국수도 빼놓을 수 없다. 두 식객은 100% 메밀로 만들어진 막국수의 맛에 푹 빠져들었다. 노사연은 “한 그릇 더”를 외치며 추가 주문을 했다. 막국수에 올려 쌈 싸 먹으면 더 맛있다는 ‘막국수의 영혼의 단짝’이라고 불리는 음식의 정체도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