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레드립+블랙드레스 ‘촬영 근황’→때아닌 성형설 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정음./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황정음이 근황을 전했다.

황정음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JTBC 드라마 ‘쌍갑포차’ 촬영 현장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 된 영상 속 황정음은 자신의 생일 파티를 깜짝 준비한 ‘쌍갑포차’ 제작진에 고마워 했다. 특히 “‘쌍갑포차’ 대박 나게 해 주세요”라며 소원을 빌어 눈길을 끌었다. 육성재, 최원영 등 드라마에 함께 출연한 반가운 얼굴들도 보인다.

또한 황정음은 배우 김용건을 비롯해 ‘쌍갑포차’ 스태프들과도 인증샷을 찍었다. 사진 속 황정음은 레드립을 포인트로 아름다운 미모를 과시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우아한 블랙 드레스로 여신 미모를 뽐냈다.

배우 황정음 인스타그램

황정음의 근황이 전해진 이후 일부 네티즌들에 의해 때아닌 성형설이 불거졌다. “어딘가 낯설다” “예전과 다른 모습”이라는 반응을 보인 것. 이에 또 다른 네티즌들은 “눈매를 강조한 메이크업과 스타일링 때문”이라며 반박하는 등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갑포차’는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