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출시 편스토랑’ 우리 농산물 살리기 파급효과 대박…국산 쌀·밀 60톤 소비

[텐아시아=우빈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 사진제공=KBS

KBS2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우리 농산물 살리기 파급효과가 상상을 초월한다.

지난 10월 25일 방송을 시작한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바로 다음 날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이다. 현재 프로그램 방송 후 약 2개월의 시간이 흐른 가운데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눈부신 성과가 빛을 발하고 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작진은 첫 번째 메뉴대결 주제로 ‘우리 쌀’, 두 번째 주제로 ‘우리 밀’, 세 번째 주제로 ‘우리 돼지’를 선정했다. 식생활 변화, 값싼 수입산 농산물 증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등 다양한 이유로 소비가 위축된 국산 먹거리 소비를 촉진시키기 위해서다. 이에 ‘우리 쌀 100%’을 활용한 첫 우승메뉴 마장면, ‘우리 밀 100%’을 활용한 두 번째 우승메뉴 ‘미트파이(돈스파이)’가 전국 편의점에 출시됐다.

이들 메뉴들은 ‘편스토랑’의 취지에 공감하는 많은 시청자, 소비자들의 응원에 힘입어 출시 즉시 준비된 물량이 순식간에 매진되는가 하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하는 증 폭발적인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또 각종 SNS 및 온라인 플랫폼에서는 ‘마장면’, ‘미트파이(돈스파이)’를 먹고 후기를 올리는 것이 유행처럼 번졌다. 이들 출시메뉴들이 날개 돋친 듯 판매되며 자연스럽게 ‘우리 쌀’, ‘우리 밀’의 소비량도 수직상승했다.

실제로 ‘우리 쌀 100%’로 만든 마장면은 단 한 달여 만에 60톤의 우리 쌀을 소진했다. 또 100% 우리 밀을 사용한 ‘미트파이(돈스파이)’ 역시 출시 2주 남짓 만에 우리 밀 60여 톤을 소비했고, 현재까지도 꾸준히 소비를 이어가고 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우리 농산물 살리기 파급효과가 상상을 초월, 그야말로 대박을 친 것이다. 여기에 수익금 또한 결식아동에 기부되는 만큼 ‘착한 미디어커머스’의 좋은 예를 남겼다는 분석이다.

이를 입증하듯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콘텐츠 격전지로 불리는 금요일 밤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며 신흥 강자로 떠올랐다. 앞선 12월 20일 방송은 동 시간대 예능 1위 자리를 거머쥐기도 했다. 이에 2019 KBS 연예대상에서도 핫이슈 프로그램상, 이경규-이영자(베스트커플상), 정일우(신인상), 도경완(쇼, 오락 부문 우수상), 백순영(방송작가상) 이라는 5관왕 약진을 이뤄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이 이룬 성과는 주목할 만하다. 특히 그 성과가 ‘우리 농산물 소비’ 및 ‘수익금 기부’라는 ‘착한 미디어커머스’의 특성을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또 최근에는 가수 겸 배우 이정현이 합류하며 화제성까지 잡았다는 반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