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크리스마스 시즌 좌석판매율 상승…200만 목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시동’ 포스터. /사진제공=NEW

영화 ‘시동’이 크리스마스 시즌 꾸준한 좌석판매율 상승세 속 이번 주 200만 돌파가 전망된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올 겨울 극장가에 유쾌한 활력을 불어넣으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시동’이 크리스마스 시즌 꾸준한 좌석판매율 상승세를 이어가며 금주 200만 돌파 초읽기에 들어갔다.

쏟아지는 관객들의 열띤 호평 속 개봉 5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한 ‘시동’은 개봉 2주차에도 흥행세를 보여주고 있다. 크리스마스주를 맞이한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16.5%, 39,9%, 66%로 연일 좌석판매율이 상승하는 꾸준한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 좌석판매율은 배정된 전체 좌석 중 실제 관객의 점유율을 의미하는 만큼 ‘시동’을 향한 관객들의 높은 만족도를 입증한다. CGV 골든 에그지수 92%의 높은 평점 수치를 유지하고 있는 ‘시동’은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들로부터 열띤 호응을 얻고 있어 앞으로의 흥행에 주목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