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허위사실 유포·악플러에 고소장 접수…”비정상적 이용패턴 발견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김나영. / 제공=네버랜드스토리엔터테인먼트

가수 김나영의 소속사 네버랜드엔터테인먼트(이하 네버랜드)가 “김나영과 관련한 허위 사실 유포와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27일 밝혔다.

네버랜드는 법무법인 강남과 논의한 뒤 각종 커뮤니티와 SNS 등에 검증되지 않은 추측성 자료를 근거로 사실인 듯 적시하며 선동성 발언을 반복하는 악성 게시물과 익명성에 숨어 무고한 상대에게 상처 주는 일을 서슴지 않는 네티즌들을 1차 선별하여 고소장 제출을 마쳤다.

일부 네티즌들의 추측성 의혹에 대해 음원 사이트 멜론에서는 “비정상적인 이용패턴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버랜드는 “해당 음원은 멜론뿐 아니라 전 음원 차트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던 만큼 이 같은 의혹은 신빙성이 떨어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같은 의혹이 반복되고 있어 강경한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티스트를 비롯한 수많은 스태프들의 노력과 열정이 담긴 결과물이 이렇게 왜곡되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 앞으로도 법적조치는 계속 이어질 것이며, 합의 및 선처는 절대 없는 강경한 대응을 계속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나영은 음원차트 조작과 관련한 ‘음원 사재기 의혹’에 휩싸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