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마이웨이’ 송창식 인생史 #아내와 20년째 별거 #쎄씨봉 #대마초 파동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인생다큐 마이웨이’ 송창식./ 사진=TV조선 방송화면

가수 송창식의 파란만장한 인생사에 안방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시대를 앞서간 음악천재 송창식의 인생을 재조명 했다.

이날 송창식은 한 달 후 출산을 앞둔 딸 내외와 만났다. 송창식은 딸을 입양하게 된 사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집사람이 쌍둥이다. 미국에 있던 쌍둥이 언니가 아이를 가지고 싶어 했다. 한국에 있는 아이를 입양하고 싶다고 해서 그때 잠시 저희 집에 데려왔다가 입양법이 바뀌어서 못 보내게 됐다”며 “아이를 못 보내게 되면 우리 딸로 입양하자고 했고, 결국 우리가 입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창식은 “이후 처형이 미국에서 아이를 인공수정해서 낳았다. 미국에서는 엄마가 아이를 못 기르면 빼앗긴다고 하더라. 그런데 처형이 아이를 못 기르는 상황이 됐다. 저희가 미국에 갔다가 처형의 아이를 데려오게 됐다”며 “쌍둥이 언니 때문에 아이가 둘이 생긴 것이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송창식은 아내와 20년째 별거중인 사실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아내와는 사업한다고 떨어져 산 지 20년 정도 됐다. 1년에 1~2번 본다”며 “다른 사람들처럼 문제가 생겨서가 아니다. 졸혼도 아니고 그냥 결혼한 상태다. 그래서 이렇게 집 이야기가 나오면 곤란하다. 대답을 안 할 수도 없고, 방송이 나갈수록 밖에 사는 집사람은 굉장히 자존심이 상할 것이다”라고 걱정했다.

‘마이웨이’ 송창식./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또한 송창식은 방송인 이상벽과 함께한 자리에서 음악다방 ‘쎄시봉’으로 가게 된 배경을 밝혔다.

송창식은 “쎄시봉에 가기 전에는 노숙자였다. 최말단 노숙자”라며 “2년 동안, 겨울에 서울역 바깥에서 잠을 잤다”며 “그러다 겨우 건설 현장에 가서 야방(건설 노동자들이 자는 곳에서)이라는 곳에서 춥지 않게 지냈다”고 했다.

이어 송창식은 “야방에서 쫓겨난 뒤 쎄시봉으로 갔다”며 “그때까지는 언더그라운드에서 있었다. 쎄시봉에서 밥을 준다고 해서 간건데 거기가 온그라운드였다”며 웃었다.

이상벽은 “H 대학교 잔디밭 앞에서 많은 학생들이 기타를 치고 있었는데 그 중 송창식을 쎄시봉에 데려가게 됐다”며 “송창식에게 ‘이런 곳이 있다. 음악 감상실이다. 네가 좋아하는 노래를 부를 수 있다’고 말했다”고 떠올렸다.

이에 송창식은 “쎄시봉에 가게 된 것이 생활적으로 전환점이었다. 또 노래로서도 전환점이었다”며 “이전에는 팝 음악을 모르는 정도가 아니고 싫어했다. 조영남을 만난 것도 터닝 포인트다. 안 만났으면 팝송에 대한 의욕이 안생겼을 것”이라고 말했다.

뿐만아니라 송창식은 1970년대 논란이 됐던 대마초 파동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나는 대마초를 정말 싫어한다. 노래하는 데 너무 나쁘다. 그런데 경찰이 ‘다른 사람이 다 너랑 했다는데 왜 너는 안 했느냐’고 묻더라. 그래서 ‘다른 가수들이 대마초를 피웠던 장소에서 그냥 보고만 있었다’고 했다”고 밝혔다.

송창식은 “조사를 한 사람은 경찰관이 아닌 기자였다. 이런 사실이 신문을 통해 알려지면서 계속 방송을 할 수 있었지만 ‘밀고자’가 되어 가수들 사이에 평판이 좋지 않았다. 여전히 내가 밀고했다고 알고 있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며 씁쓸해 했다.

‘마이웨이’ 송창식-알리./ 사진=TV조선 방송화면

뿐만아니라 송창식이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를 통해 만난 가수 알리와 만나는 모습도 담겼다. 이날 알리는 송창식에게 “선배님의 몸통을 울리는, 온몸에서 우러나오는 느낌으로 노래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자 송창식은 “그거야 나이를 먹으면 된다”며 “나이를 먹을 때 까지 노래를 놓지 말아야 한다. 안 놓으면 점점 몸은 악기가 되어 간다”고 조언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