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필립, 미나·어머니 고부 갈등에 끝내 눈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모던 패밀리’ 필립·미나 가족. /사진제공=MBN

MBN ‘모던 패밀리’에서 필립이 아내 미나와 어머니 유금란 씨의 고부 갈등에 끝내 눈물을 쏟는다.

오는 27일 밤 11시 방송하는 ‘모던 패밀리’ 44회에서 미나·필립 부부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가족 모임을 갖는다.

앞서 유금란 여사는 지난 추석 모임 때도 오지 않고, 3개월 넘게 연락이 없는 아들 내외에게 서운함을 느꼈다. 한 차례 고부 갈등을 겪은 미나와 유금란 여사가 이날 방송에서 속마음을 터놓으면서 또 한 번 위기를 맞는다.

라자냐와 파스타 등 맛있는 음식을 나눠 먹으면서도 불편한 공기가 형성된 가운데 식사 후 유금란 여사는 “너희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꾸짖었다. 유금란 여사는 “남편과 시어머니가 사이가 안 좋으면 며느리가 중간에서 눈치를 보는 게 상식 아니냐. 그런데 어떻게 이렇게까지 연락을 안 할 수 있냐”고 나무랐다. 또 SNS에 매일 행복한 일상을 올려 놓는 필립·미나를 보며 한편으로 서운함이 들었던 속내도 털어놓았다.

이에 미나는 “그래서 문자 메시지를 드린 적이 있는데 어머니가 답을 안 주셨다. 날 싫어하시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둘의 갈등이 점점 고조되자 필립은 “내가 (아내에게) 연락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한 후 눈물을 쏟았다. 필립은 “(우리가) 힘들다고 힘든 모습을 (SNS에) 보일 수는 없지 않나. 나도 고군분투하며 인생을 살고 있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필립의 토로에 어머니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출연진도 눈시울을 붉혔다.

제작진은 “17세 연상연하 부부로 살면서 필립·미나 부부가 남모를 아픔이 있지만, 이를 가족에게도 쉽사리 드러내지 않았다. 이번 가족 모임에서 그간 쌓인 오해와 갈등이 풀리며 깊은 속 이야기들이 오가니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