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골목식당’ 백종원, 홍탁집과 아름다운 이별…변심한 거제도 식당에 실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1년간 성실히 약속을 이행해온 홍탁집 사장에게 자율적인 가게 운영을 맡기며 단체 대화방을 나갔다. 거제도 지세포항의 식당들은 솔루션 때와 달라진 모습으로 백종원을 실망시켰다.

지난 25일 방송된 ‘골목식당’ 겨울 특집에서는 포방터시장의 홍탁집과 거제도 지세포항의 식당들을 재검점했다. 포방터시장 돈가스집의 제주 이전을 준비하는 모습도 공개됐다.

1년 전 초심을 지키겠다고 약속한 홍탁집에 백종원은 기습적으로 찾아갔다. 백종원은 “식당 하는 사람들에게 유혹이 많다”며 “운동으로 스트레스를 풀었으면 좋겠다. 그렇지 않으면 술을 마시고, 도박에도 빠질 수 있다. 혹시 그런 소문을 들으면 방송과 상관없이 찾아오겠지만, 그런 유혹에서 견뎌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방송을 통해 알려지면 희망을 주는 동시에 부러움의 대상이 된다. 누군가 헐뜯고 끄집어 내리고 싶어 하는 사람도 많다. 소문이라는 것도 무성하다”고 강조했다.

백종원은 홍탁집 아들이 매일 음식점의 상황과 일과를 보고하는 단체 대화방에서도 나가기로 했다. 홍탁집 아들은 “각서는 기념으로 가지겠다”며 벽에 걸어뒀다. 홍탁집 아들은 “백종원 선생님은 내게 요리뿐만 아니라 인생의 길을 알려주신 분”이라고 고마워했다.

이어 거제로 골목식당들의 긴급점검 현장이 공개됐다. 식당으로 가는 길에 MC들은 식당을 찾은 손님들의 후기를 찾아봤다. 손님들은 보리밥·코다리찜집에는 “밥 양이 적다” “코다리 두 마리가 덜 익었다” 등 실망감을 드러냈다. 김밥집에 대해서도 “김밥이 복불복이다. 어떤 건 꽉 차 있고 어떤 건 아니다” “1인 1라면 필수다” 등 혹평이 많았다. 심지어 현금 결제를 유도한다고 했고 백종원과 200g에 5000천 원으로 팔기로 약속했던 멍게무침은 250g에 1만 원이 돼있었다. 백종원은 어두운 낯빛으로 “그럴 분이 아니다”며 실망감을 표했다. 요원으로 투입된 제작진은 “그냥 김밥이랑 별 다를 바가 없다. 우엉 많은 김밥 느낌”이라고 평가했고 거미새라면은 매운 맛이 너무 강했다.

포방터시장 돈가스집은 마지막 장사를 마치고 제주 이전을 준비했다. 정인선, 김성주는 이사 준비를 돕기 위해 사장들의 집에 방문했다. 두 사람은 생각보다 소박한 살림에 놀랐다. 아내 사장은 “사람들은 내가 돈 많이 벌어서 잘 살겠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아내 사장은 “500원 올리는데 1년 걸렸다고 하지 않았냐. 그거 때문에 심하게 싸웠다. 헤어질 위기까지 갔다”며 “’골목식당’을 찍었는데 손님들이 내 남편의 음식을 칭찬해주더라. 난 이렇게 노력하고 있는데 아무도 몰라주는 게 힘들었던 거다. 그래서 그날 이후로 재료 얘기를 안 하기로 했다”고 털어놨다.

백종원은 식재료를 어떻게 제공받을지를 고민하는 남편 사장과 함께 제주 흑돼지 농가를 방문했다. 백종원은 농장 대표에게 제주도를 한국식 제주 돈가스의 메카로 만들고 싶다는 사장님의 계획을 전했다. 농장 대표는 질 좋은 돼지고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