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이승윤 “‘자연인이다’ 찍으면서 귀신 봤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

코미디언 이승윤이 “MBN 교양 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를 찍으면서 귀신을 본 적 있다”고 말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다.

이승윤은 지난 봄 여의도에서의 한 끼 도전 실패를 만회하기 위해 다시 ‘한끼줍쇼’를 찾았다. 이번에는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코미디언 윤택과 함께였다.

이승윤은 “도시에서 실패를 맛봤다”면서 이번에는 한 끼 도전에 성공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한 끼 도전에 나선 곳은 광주광역시 수완지구였다.

이승윤은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겪은 일화를 공개해 분위기를 싸늘하게 만들었다. 그는 “아궁이 앞에서 불을 쬐고 있는데 옆에 누군가 있는 것 같아서 말을 걸었는데 다시 보니 아무도 없었다. 이후 방에 들어갔더니 자연인이 ‘아궁이 앞에 있으니, 옆에 누가 있는 것 같지?’라면서 ‘예전에 거기서 어린아이가 죽었다고 하더라’고 말해줬다”고 떠올렸다.

이를 들은 MC 이경규와 강호동은 “왜 그런 이야기를 지금 하느냐”고 핀잔을 줬고, 이승윤은 미안한 표정을 지으면서도 “무섭지 않느냐”며 “귀신이 나온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