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은 토크가…’ 이수근 “강호동, 인생의 결정적 인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화면. /

코미디언 이수근이 지금의 자신을 있게 만든 인물로 ‘강호동’을 꼽았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다.

이수근은 이날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해 코미디언 강호동을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는 “지금의 나를 있게 만든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국민일꾼’ 캐릭터가 생기기 전까지 힘든 시간을 보낸 내게 기회를 준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 예능 버라이어티에 출연했을 때, 나만 빼고 다들 웃고 있었다. 왜 웃는지 몰랐다”며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그때 강호동이 애드리브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줬다. KBS2 ‘1박2일’에서 강호동이 “감이 영어로 뭐냐”고 물었고 이수근은 길게 생각하지 않고 “th 발음을 써서 ‘떨븜’이라고 했더니 다들 웃었다”면서 “그날 정말 개운했고 푹 잤다”고 회상했다.

이수근은 이날 방송에서 개그에 대한 소신과 후배 코미디언을 향한 남다른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