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양준일 “손석희 ‘앵커 브리핑’ 보고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뉴스룸’ 방송화면. /

“앵커브리핑을 보고 많이 울었습니다.”

가수 양준일이 2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초대석에 앉아  JTBC 예능프로그램 ‘슈가맨3’ 출연이후 달라진 삶에 대해 밝혔다.

양준일은 지난 6일 방송된 ‘슈가맨3’에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시대를 앞서간 천재’라는 극찬을 얻으면서 그가 발표한 노래 ‘리베카’ ‘가나다라마바사’ 등이 재조명됐다.

이후 ‘뉴스룸’의 손석희 앵커는 ‘앵커 브리핑’ 코너에서 양준일의 이야기를 다뤘다. 양준일은 이날 ‘뉴스룸’에서 “내 이야기를 말하는 건 현실이기 때문에 슬프지 않았다. 앵커브리핑을 보고 운 이유는 사장님(손석희)이 나를 표현해줬을 때, 사장님의 눈에 내가 보인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살면서 투명인간 같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많았다. ‘내가 왜 존재하나?’ 궁금했는데, 그걸 녹여주셨다. 한국이 나를 받아주는 따뜻함으로 인해 더 이상 과거가 나를 괴롭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양준일은 “‘슈가맨3’ 방송 이후 미국 레스토랑에서 일할 때 손님들의 태도가 바뀌었다. ‘가수인지 몰랐다’면서 ‘영광이다’라고 해 어색했다”며 “한국에 돌아왔을 때 택시 기사님도 알아봐 주셨다. 한국으로 와서 정착하고 싶다. 지금은 매일 꿈만 같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