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SBS 가요대전] 처음과 끝 장식한 방탄소년단 ‘열일’에도 웬디 부상으로 비난 쇄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2019 SBS 가요대전’ 방송화면.

SBS가 지상파 3사의 연말 가요 시상식 중 가장 먼저 문을 열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처음과 끝을 장식하며 시상식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었지만, 그룹 레드벨벳 웬디가 리허설 도중 부상을 당하면서 특별 공연이 취소되는 등 오점을 남겼다.

‘2019 SBS 가요대전’은 25일 오후 5시 50분부터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졌다. 방송인 전현무와 그룹 에이오에이(AOA)의 설현이 진행을 맡았다. 크리스마스에 열리는 만큼 시작부터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오프닝을 장식한 방탄소년단은 캐럴 메들리로 ‘2019 SBS 가요대전’의 문을 활짝 열었다. 썰매를 타고 등장한 정국은 ‘오 홀리 나이트(Oh Holy Night)’를 불렀다. 아역 연기자와 호흡을 맞춰 한 편의 동화 같은 무대를 만들었다.

이어 등장한 뷔와 슈가는 ‘징글벨 록(Jingle-Bell Rock)’으로 통통 튀는 매력을 뽐냈다. RM과 지민은 ‘산타클로스 이즈 커밍 투 타운(Santa Claus Is Comin’ To Town)’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진과 제이홉은 ‘펠리스 나비다(Feliz Navidad)’를 열창했다. 이후 다 같이 뭉친 방탄소년단은 ‘고요한 밤 거룩한 밤’으로 입을 맞추며 관객들에게 풍성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선사했다.

‘2019 SBS 가요대전’ 방송화면. /

이날 ‘2019 SBS 가요대전’은 올해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노래와 가수들을 소개한다는 의미로 ‘터치(Touch)’라는 키워드를 앞세웠다. 방탄소년단을 비롯해서 트와이스·레드벨벳·갓세븐·마마무·세븐틴·AOA·몬스타엑스·에이핑크·여자친구·스트레이 키즈·청하·오마이걸·뉴이스트·NCT 드림·NCT 127·있지·엔플라잉·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이 출연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같은 소속사인 방탄소년단의 ‘상남자’와 자신들의 첫 정규 음반의 타이틀곡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널 기다려 (Run Away)’로 방탄소년단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다음은 있지가 무대에 올라 역시 같은 소속사인 트와이스의 ‘TT’를 비롯해 데뷔곡 ‘달라달라’ ‘ICY’로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스트레이 키즈와 아스트로, 청하, 엔플라잉, NCT 127, NCT 드림, 몬스타엑스 등이 차례로 자신만의 매력을 담은 공연을 펼쳤다. 2019년 활발하게 활동한 노래를 부르며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특별 공연도 눈에 띄었다. 마마무의 화사와 청하는 J Balvin, Willy william의 ‘Mi Gente’에 맞춰 춤을 췄다. 강렬한 눈빛과 여유 넘치는 표정으로 무대를 누빈 화사와 청하는 관객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얻었다.

‘2019 SBS 가요대전’ 방송화면. /

가수 신승훈도 가수 겸 기타리스트 적재와 그룹 세븐틴의 승관·도겸과 무대에 올랐다. 신승훈의 ‘아이 빌리브(I Believe)’와 ‘보이지 않는 사랑’ ‘그 후로 오랫동안’을 불렀다.

신승훈은 변함없이 부드러운 음색으로 중심을 잡으며 곡의 매력을 살렸다. 적재는 뛰어난 기타 연주 실력을 뽐내며 노래에 녹아들었고, 승관과 도겸 역시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애니메이션 영화 OST 메들리도 시상식의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달궜다. 오마이걸의 승희와 마마무의 솔라, 여자친구의 은하 등이 영화 ‘겨울왕국’의 OST를 따로 또 같이 불렀다.

3부의 오프닝은 그룹 레드벨벳이 장식했다. 이는 사전 녹화된 분량으로 레드벨벳은 이날 시상식의 본방송에는 참여하지 못했다. 웬디가 시상식을 앞두고 진행된 리허설 도중 부상을 입으면서다.

그룹 레드벨벳. / ‘2019 SBS 가요대전’ 방송화면.

SBS와 웬디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웬디는 이날 ‘2019 SBS 가요대전’의 리허설 도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부상을 입었다.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검사를 받은 웬디는 얼굴 부위 부상과 오른쪽 골반과 손목 골절 진단을 받았다. 현재 추가 정밀 검사를 기다리며 치료 중이라고 한다.

웬디는 이날 승희, 솔라, 은하 등과 호흡을 맞춰 특별 공연을 펼칠 예정이었으나 취소됐다. 또한 레드벨벳의 아이린도 아스트로의 차은우와 듀엣곡을 부르기로 했으나 이 역시도 무산됐다. 무대의 안전점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가수의 부상으로 이어졌고, 한 해를 마무리 짓는 연말 시상식의 계획에도 차질이 생기면서 SBS를 향한 팬들의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019 SBS 가요대전’의 피날레를 장식한 방탄소년단은 지난 4월 발표한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와 ‘디오니소스(Dionysus)’와 ‘소우주’ 등을 연이어 열창했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는 핑크색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고, ‘Dionysus’는 검정색 정장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소우주’로는 편안한 복장을 입고 관객들과 한층 가까운 거리에서 호흡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