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슬리피, 방탄소년단 진 미담 공개…”힘든 시기 문자 한 통에 큰 위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라디오스타’

가수 슬리피가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진의 미담을 공개했다. 힘든 시기에 진의 문자 한 통을 받고 큰 위로를 받았다고 했다.

슬리피는 25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생활고 고백) 이후 많은 이들에게 연락을 받았다”면서 “특히 진의 문자를 받았는데,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떠올렸다. 문자의 내용 역시 공개할 예정이다.

슬리피는 이날 방송 내내 짠한 이야기를 이어간다. 자신을 둘러싼 일들에 대해서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가 하면 1인 기획사 설립 소식을 전하면서 ‘생활고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뿐만 아니라 슬리피에게 뜻밖의 상황까지 펼쳐졌다고 한다. 그는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계좌 문의가 쏟아졌다”고 말했다. 고마운 이들에게 진심을 담아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크리스마스를 훈훈하게 물들인다.

‘라디오스타’의 제작진은 “똫나 슬리피는 안영미와의 만남을 폭로했다. 우연히 회식 자리에서 안영미를 만났다는 슬리피는 그의 19금(禁) 개그에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고 귀띔했다. 이어 “슬리피는 건전한 동호회 모임도 공개했다. 동호회 사람들끼리 만나 콜라를 마시며 수다를 떤다고 해서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도 동호회에 관심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