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근, ‘VIP’ 종영 소감…”우리 모두에게 전하는 메시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박성근. / 제공=SBS

배우 박성근이 SBS 월화드라마 ‘브이아이피(VIP)’를 마치면서 “이번 역할은 특히 조심스럽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박성근은 25일 소속사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VIP’는 ‘삶의 허전함을 느끼는 우리 모두에게 전하는 메시지 그 자체”라며 “불륜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를 다루다 보니 본래 의도한 메시지가 자칫 왜곡돼 전달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역할은 특히 조심스러웠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인생이든 살다 보면 빈 부분이 생기기 마련이고 모든 것이 완벽하게 채워진 인생은 불가능하고 생각한다. ‘금수저’인 하재웅도, 안정적인 결혼 생활을 하던 박성준도 결국은 자신의 삶에서 채워지지 못한 허전한 부분을 메우고 싶어 어리석은 행동을 했고, 그 결과 많은 것들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누구나 살아가면서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한다. 중요한 것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잡기 위해 행동하는 것”이라며 “결국 이런 경험을 토대로 보다 현명하게 살아가는 법을 배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박성근은 지난 24일 종영한 ‘VIP’에서 성운백화점의 부사장 하재웅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를 중심으로 뒤집히는 VIP 전담팀의 판도가 긴장감을 불어넣었고, 내연녀인줄 알았던 온유리(표예진 분)가 혼외자식이라는 것이 밝혀진 뒤 맹목적인 부성애를 보여줬다. 온유리의 과장 승진과 나정선(장나라 분)의 지방 발령 등 자신과 자식을 지키기 위한 납득하기 힘든 결정을 내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